오니츠카타이거, 한국 첫 플래그십 스토어 그랜드 오픈 부산 광복로에 한국 첫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한 오니츠카타이거

오니츠카타이거, 한국 첫 플래그십 스토어 그랜드 오픈 부산 광복로에 한국 첫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한 오니츠카타이거

어반 빈티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오니츠카타이거(Onitsuka Tiger)가 9월 1일 타이거 스트라이프 50주년을 기념하여 한국 첫 플래그십 스토어를 부산 광복점에 그랜드 오픈했다.

오니츠카타이거 광복점은 부산 광복로 패션의 거리 위치해 있으며 2004년 7월 오픈 이후 현재까지 많은 패션 피플들이 즐겨 찾는 트랜디한 스토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리뉴얼 오픈한 첫 플래그십 스토어인 부산 광복점은 오니츠카타이거가 추구하는 어반 빈티지 라이프 스타일을 완벽하게 구현하였으며 310 SQM (94평) 규모의 대형 스토어로 오니츠카타이거의 프리미엄라인을 포함한 모든컬렉션을 만나 볼 수 있는 매장이다. 1층에는 오니츠카타이거의 대표 스니커즈인 멕시코 66, 멕시코 델리게이션을 비롯한 유니섹스 스타일의 스니커즈 외 어패럴, 액세서리 등을 선보이며, 2층에는 프리미엄 제품인 니폰 메이드와 디자이너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인 오니츠카타이거 X 안드레아 폼필리오 라인을 만나볼 수 있다.


오니츠카타이거(Onitsuka Tiger)는 어반 빈티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다. 오리지널리티와 헤리티지를 내세운 아이템과 심플하고 엣지있는 디자인으로 국내외 많은 패션리더의 사랑을 받고 있다. 현재 서울 명동 및 롯데본점, 신세계본점, 신사 가로수길, 홍대 등 주요 패션 스트리트에 입점해 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오니츠카타이거 홈페이지(www.onitsukatiger.com)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오니츠카타이거의 헤리티지를 담은 ’멕시코 델리게이션’

오니츠카타이거의 헤리티지를 담은 ’멕시코 델리게이션’

어반 빈티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오니츠카타이거(Onitsuka Tiger)가 브랜드 아이덴티티인 타이거 스트라이프 50주년을 기념하여 ‘멕시코 델리게이션’을 출시한다.
오니츠카타이거의 타이거 스트라이프는 1966년 제작된 슈즈에 처음 등장했고, 이후 멕시코 올림픽에서 일본 대표단이 ‘멕시코 델리게이션’을 착용하며 전 세계에 알려졌다. 당시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던 슈즈의 스트라이프가 오니츠카타이거의 시그니처가 되어 현재까지 다양한 디자인으로 출시되고 있다.
타이거 스트라이프 50주년을 기념하며 2016 AW 시즌 새롭게 선보인 ’멕시코 델리게이션’은 오니츠카타이거의 오리지널리티를 업그레이드하고 타이거 스트라이프가 강조된 오니츠카타이거의 헤리티지를 담아 탄생했다. 또한, 전체적으로 빈티지한 멋을 살린 스웨이드 소재를 사용해 올 가을 트렌드 세터들에게 소장 가치를 더했다.
최근 트렌드인 유스컬처와 레트로를 보여주기에 적합한 아이템으로 스트리트 스타일부터 세미 캐주얼까지 어디에나 매치하기 좋아 데일리 룩으로 활용하기에 손색이 없는 스니커즈이다. 특히, 이번 시즌 새롭게 선보이는 블랙컬러는 오니츠카타이거만의 고급스러움이 한층 더 돋보인다.
오는 9월 타이거 스트라이프 50주년을 맞아 새롭게 출시되는 ‘멕시코 델리게이션’은 오리지널 스트라이프, 블랙, 그레이, 그린, 화이트를 포함 총 다섯 가지 컬러로 선보이며 전국 오니츠카타이거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격: MEXICO DELEGATION 14만원

오니츠카타이거(Onitsuka Tiger)는 어반 빈티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다. 오리지널리티와 헤리티지를 내세운 아이템과 심플하고 엣지있는 디자인으로 국내외 많은 패션리더의 사랑을 받고 있다. 현재 서울 명동 및 롯데본점, 신세계본점, 신사 가로수길, 홍대 등 주요 패션 스트리트에 입점해 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오니츠카타이거 홈페이지(www.onitsukatiger.com)에서 만나 볼 수 있다.

Onitsuka Tiger 타이거 스트라이프 50th Anniversary!

Onitsuka Tiger 타이거 스트라이프 50th Anniversary!

스포츠 패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오니츠카타이거’(www.onitsukatiger.com)가 타이거스트라이프 탄생 50주년을 기념해 초기 모델인 ‘MEXICO DELEGATION’ 제품을 1월 29일 리뉴얼 출시한다.

오니츠카타이거의 타이거 스트라이프는 1966년 제작된 슈즈 ‘LIMBER’에 처음 등장했고, 1968년 멕시코 올림픽에서 선수들이 ‘MEXICO DELEGATION’ 모델을 착용하면서 전세계에 알려졌다. 그 후 타이거 스트라이프는 오니츠카타이거의 확고한 브랜드 아이덴티티로 자리잡았다.

타이거 스트라이프 탄생 50주년을 기념해 새롭게 출시된 ‘MEXICO DELEGATION’은 오리지널리티를 계승하는 것에 충실했다. 스웨이드 재질의 레드 컬러와 올록볼록한 아웃솔로 오리지널 모델을 완벽하게 재현했다. 또한 향상된 기술력과 트렌드를 반영해 편안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핏을 전한다. 기념 제품인 만큼 내부 인솔에는 올림픽 육상 트랙이 프린팅 되어 있고, 스페셜 박스와 택을 함께 제공한다.

가격: MEXICO DELEGATION-14만원

오니츠카타이거는 어반 빈티지 스타일의 스포츠 패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다. 오리지널리티와 헤리티지를 내세운 아이템과 심플하고 엣지있는 디자인으로 국내외 많은 패션리더의 사랑을 받고 있다. 현재 서울 명동 및 롯데본점, 신세계본점, 신사 가로수길, 홍대 등 주요 패션 스트리트에 입점해 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오니츠카타이거 홈페이지(www.onitsukatiger.com)에서 만나 볼 수 있다.